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LG유플러스, 5년간 2조6000억 원 투자… 방송통신 콘텐츠 육성한다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LG유플러스의 방송통신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과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최근 CJ헬로 인수를 통해 방송통신 시장을 활성화하고, 향후 5년간 2조6000억 원 규모를 투자해 ▲방송통신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개발 ▲AR, 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ㆍ육성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에 초점을 맞춰 투자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가 공개한 방송통신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 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2배 가량 증가한 규모다.

방송통신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개발로 LG유플러스는 사용자가 직접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제작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을 강화하고, 현재 운영 중인 AR스튜디오 외에 제 2의 AR스튜디오를 상반기 내 개관할 계획이다. 가상현실(VR)은 실시간 방송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스포츠 경기 시청 중 양방향 채팅이나 비교 레슨 등 기존 기능도 업그레이드한다. 또한 기존 U+5G 9대 서비스 역시 AR, VR 기능 중심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ㆍ육성과 관련해서는 AR과 VR 등 활용을 통해 인구밀집지역은 물론 테마지역과 도심지 건물 내부까지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대해 5G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또한 원격제어와 AR이 결합된 농촌의 스마트 혁명에 집중하고 있으며, 지하철 역사에 스마트 스테이션을 구축 중이다. 클라우드와 AR을 결합한 유아 영어교육, 자연관찰 등 콘텐츠와 AR과 VR을 활용해 견학과 체험학습 등을 진행하는 미래형 실감 교육 모델도 개발 중이다.

수출 및 투자도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를 추진 중인 통신사를 중심으로 5G 글로벌 수출을 적극 추진 중이다. 28GHz 5G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 기지국에 대한 투자도 시작한다. 실제 올해 10월 차이나텔레콤에 5G 솔루션과 콘텐츠를 수출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향후 5G 상용화를 추진 중인 통신사 대상 수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기반 NW운영시스템을 고도화해 장애 예측 및 작업 자동화 등 효율적인 시스템 구축에도 나선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 등 방송통신 산업은 성장 정체를 겪고 있다”면서 “망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케이블TV 등 방송통신 산업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VR, 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5G 등 차별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경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