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갤럭시S11 뒷면도 카메라 4개 탑재… ‘인덕션’ 대세 되나최대 4개 이미지 센서 탑재될 듯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내년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할 삼성전자 갤럭시S의 신제품(가칭 갤럭시S11) 뒷면에 최대 4개의 이미지 센서가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보급형ㆍ일반형ㆍ고급형 등 3가지 모델에 소위 ‘인덕션’이라 불리는 형태의 카메라 모듈이 부착된다. 카메라 배열이 불규칙한 형태로 출시될 거라는 일각의 우려가 있었지만, 실제 테스트 중인 갤럭시S11 시제품의 카메라 위치는 다소 정돈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의 소식을 종합해 보면 갤럭시S11의 전체적인 뒷면 카메라 모듈 형태는 애플이 지난 9월 출시한 아이폰11프로와 유사하다. 

IT 최신 정보를 소개하는 ‘온리크스(Onleaks)’가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에 의하면, 갤럭시S11의 뒷면 카메라 모듈 좌측 하단부에 있는 렌즈는 잠망경 형태로 최대 5배 줌이 가능한 망원 렌즈로 추정된다.

카메라 모듈 중 왼쪽에는 1200만 초광각 렌즈가 맨 위, 1억800만 화소(픽셀) 이미지 센서가 들어간 초대형(1.33분의 1인치ㆍ대각선 길이 기준) 메인 렌즈가 그 아래에, 그 다음 4800만 화소 망원 렌즈가 맨 밑에 일렬로 배치돼 있다. 

최대 5배까지 확대(줌인) 가능한 망원 렌즈는 기기 안쪽으로 줌인이 되는 독특한 형태다. 오른쪽에는 ToF(Time of Flight) 센서와 플래시가 위아래로 배치돼 있다.

일반형ㆍ고급형에는 ToF 센서까지 이미지 센서만 4개가 들어간다. ToF 센서는 피사체에 빛을 쏴 돌아오기까지 시간을 측정해 이미지를 3D로 나타내는 센서로 사진의 심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한편 지난 12일 베트남에서 공개한 중급형 신작 갤럭시A51에도 아이폰11과 유사한 인덕션 형태의 카메라 모듈이 탑재됐다. 

고해상도 센서일수록 두께 때문에 어느 정도의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 형태)’가 불가피한데, 이를 커버할 목적으로 인덕션 형태 모듈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A51에는 4800만 화소, 2분의 1인치 이미지 센서가 쓰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를 토대로 갤럭시S11의 출시 형태 및 디자인을 예상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