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미취학 아동에 ‘신체 훼손 동영상’ 보여준 원어민 강사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세종시 한 어학원에서 원어민 강사 A씨가 미취학 아동들에게 신체를 훼손하는 영상을 보여줘 학부모들에게 고소를 당했다.

세종경찰서는 지난 12일 캐나다 국적의 강사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후 세종시 한 어학원 강의실에서 6~7세의 미취학 아동 8명에게 신체훼손 및 인육에 관련된 유튜브 영상을 보여줬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유튜브 영상에는 한 남성이 등장해 ‘인육이 어떤 맛이 나는지 알아보겠다’며 자기 다리 허벅지 살을 추출하는 등 신체 훼손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들로부터 상황을 전해들은 학부모가 곧바로 경찰에 고소장을 냈으며, 현재 해당 영상을 본 어린이들은 충격에 휩싸여 있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인 아이들이 너무 어리고, 충격을 많이 받아 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학생들에게 영상을 보여준 사실을 인정하지만 아이들이 ‘사람 고기를 먹을 수 있느냐’고 질문해 보여준 것”이라며 “의도성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추가 조사를 벌여 정확한 경위를 확인할 계획이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