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中 수학여행 단체 3500명 방한… 3년 새 최대대부분 첫 방한… 한국 청소년과 교류도 기대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3500여명의 중국 수학여행 단체 여행객이 서울과 인천, 대구를 방문한다. 최근 3년간 단일 수학여행 단체로는 가장 큰 규모여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중국 장쑤 문광국제교류센터와 협력해 중국 청소년 수학여행단을 모객했으며, 이들은 화둥 지역 등 중국 각지에서 출발해 한국에 입국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0일부터 입국을 시작해 오는 2월 초까지 순차적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관광자원 체험과 더불어 한국 청소년과의 교류 활동도 할 예정이어서, 한국-중국 간 관광분야 해빙 무드를 더욱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 학생들은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주축을 이루며, 대부분 이번 한국 방문이 생애 첫 해외여행이다. 이들은 4박 5일 일정 동안 한국의 초등ㆍ중학교를 방문해 한국 학생들과 교류의 시간을 갖는다. 또한 떡국ㆍ돌솥비빔밥ㆍ불고기 등 한국 음식문화 체험, 스키 강습, 공연 관람 등 다채로운 활동도 즐길 예정이다. 

지난해 공사의 중국지역 청소년 유치 실적은 2만 명을 넘겨 ‘한한령’으로 급감했던 2018년의 2배에 달했다. 관광공사 측은 이번 단체 수학여행을 시작으로 올해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종화 관광공사 중국팀장은 “수학여행 단체는 어린 학생들이 관광을 통해 해당 국가를 직접 이해하는 학습활동의 일환으로, 한-중 양국 간의 교류와 미래를 다진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수학여행단 방한이 외래 관광객 2000만 명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서고 한-중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