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한국당-새보수당 ‘보수통합’ 논의 속도 ↑양측 ‘6대-3대’ 원칙 수용… 통합 반대 의견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통합원칙으로 제시한 ‘6대 원칙’에 동의했다. 아울러 한국당도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 내세운 ‘3대 원칙’을 간접적으로 수용하면서 양측이 통합에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황교안 대표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이하 혁통위)를 발족하면서 동의한 보수ㆍ중도 통합 ‘6대 원칙’에 새보수당에서 요구한 내용도 반영돼있다”면서 “통합이라는 대의 앞에서 스스로를 내려놓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혁통위의 보수ㆍ중도 통합 6대 원칙은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과 통합이다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을 추구한다 ▲문재인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에 대한 대통합을 추구한다 ▲세대를 넘어 청년의 마음을 담은 통합을 추구한다 ▲탄핵이 장애물이 되서는 안 된다 ▲대통합 정신 실천할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 등이다.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 통합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웠던 3대 원칙은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 등이다. 탄핵과 정체성 이견을 봉합하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어 통합하자는 내용으로 6대 원칙과 유사하다는 평가다. 

4ㆍ15 총선을 90여 일 앞둔 가운데, 큰 틀에서 합의가 이루어지면 보수 통합에도 이견이 없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 최고위가 합의한 내용은 새보수당의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이라며 “이는 보수재건과 혁신 통합을 향한 한걸음 전진”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통합 반대 의견도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이준석 새보수당 젊은 정당 비전위원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진행상황에 대해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어떻게 창당한지 1주일이 갓 지났는데 이런 협의를 진행할 수 있나”라며 반대 의견을 개진했다.

한국당 내에서도 황 대표가 지나친 양보를 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새보수당에 대한 지분을 얼마나 인정하느냐가 문제인데, 하루라도 빨리 새보수당에서 들어와야 개혁공천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