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지긋지긋한 대출 스팸문자, 내일부터 ‘뚝’금감원-KISA, 불법대출ㆍ광고 스팸문자 차단시스템 시행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앞으로 불법 대출, 대출 사기 등과 관련한 스팸 문제가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금융감독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대강당에서 15개 은행, 농ㆍ수협중앙회, 후후앤컴퍼니와 함께 대출사기ㆍ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향후 시행하게 될 대응 시스템은 은행의 공식 번호가 아닌 번호에서 대출 관련 문자를 보낼 경우 스팸으로 분류해 사전 차단하는 방식이다.

은행은 고객을 상대로 문자메시지를 발송할 때 사용하는 전화번호 목록을 ‘화이트리스트’로 만들어놓고, 목록에 없는 번호가 은행 관련 문자를 보낼 때 문제의 번호를 차단한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국내 시중은행의 본점 부서나 지점 등이 공식보유 중인 약 20만 건의 전화번호(화이트리스트)를 일일이 수집해 KISA의 사기방지 시스템과 연동시켰다. 

이번 시행으로 은행은 사칭ㆍ사기 문자로 인해 발생하는 민원ㆍ평판하락 위험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정보기술(IT)ㆍ보안 기업은 자사 프로그램의 기능을 개선하고 확대하는 긍정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대응 시스템은 향후 저축은행ㆍ캐피탈 등 전 금융권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대출사기의 경우 급전이 필요하지만 제도권 금융회사를 이용하기 어려운 사회적 취약계층을 겨냥한다는 점에서 심각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각 기관은 각자가 보유한 정보를 한 데 모아 대출사기 문자를 사전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효율적이고 강력한 피해방지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