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경찰, 김해 물놀이시설 폭발 협박 “초등생 장난일 가능성 있다”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경남 김해의 한 대형 물놀이시설 누리집에 올라온 폭파 협박글이 초등학생의 장난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16일 김해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2시 30분께 김해 한 대형 물놀이시설 누리집에 폭탄을 설치해 오는 18일 오후 불을 지르겠다는 내용의 익명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은 “이걸 꼭 읽어봐라. 읽지 않으면 큰일이 날 것”이라며 “오는 18일 토요일 오후 2시에 폭탄을 설치해 워터파크에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하는 내용을 담았다.

경찰은 당일 6시 40분께 시설 운영팀장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후 IP 추적에 나선 결과 해당 게시글이 세종시의 한 학원 컴퓨터에서 작성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추가 초사를 통해 해당 학원에 다니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13)이 협박 게시글을 작성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학생과 그 부모를 상대로 조사할 계획이다.

만일 폭파 협박 글의 게시자가 해당 초등학생으로 확인되더라도 촉법소년(만 10세 이상~14세 미만)에 해당돼 형사상 처벌을 받지 않는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수사를 통해 더 확인해야 할 것들이 있다”면서도 “학생이 장난으로 게시글을 올렸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