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정치] WP, 트럼프 “韓 사드비용 100억 달러ㆍ주한미군 철수” 주장 폭로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를 배치한 대가로 한국 정부로부터 100억 달러(약 1조1590억 원)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폭로가 워싱턴포스트(WP)를 통해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됐다.

앞서 사드 배치는 한ㆍ미간 협의에 따라 한국이 사드 배치를 위한 부지와 기반 시설을 제공하고, 미국이 사드시스템 및 운영유지 비용을 부담하기로 합의해 진행됐다.

WP는 2017년 7월 20일 국방부에서 열렸던 내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은 미국이 그들을 위해 만들어준 미사일 방어 시스템에 100억 달러를 지불해야 한다”며 “우리 군인들 비용도 다 받아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미군을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히며 자사 기자들의 신간 서적 ‘매우 안정적인 천재’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책 제목인 ‘매우 안정적인 천재’는 2018년 초 트럼프 행정부에 관한 책 ‘화염과 분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정신건강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자 트럼프 대통령 스스로 “나는 안정적인 천재”라고 발언한 내용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WP는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대해 ‘아무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며 체납액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으며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 등을 향해 “당신들은 사업을 했다면 완전히 파산했을 것”이라고 화를 냈다고 전했다.

이에 관해 2017년 트럼프 대통령 본인도 한국이 사드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통보한 바 있다.

한편,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CNI) 한국담당 국장은 지난 19일 WP와의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미국에 왜 동맹이 있는지를 이해하지 못한다”면서 “그는 동맹들을 자신을 보호해 달라며 미국에 아첨하는 마피아 파트너처럼 다룬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지적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