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서울시, 재개발ㆍ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초기자금 160억 원 융자 지원정비사업 초기자금난 해소 및 부조리 근절 위한 공공지원
▲ 융자금 한도액. <제공=서울시>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ㆍ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및 조합의 사업 초기 자금난 해소와 활성화 지원을 위해 올해 총 160억 원 규모의 사업 융자금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비사업 융자금은 정비사업에 대한 공공지원의 하나로 2008년부터 시행돼 지난해까지 약 2200억 원을 지원해왔다.

서울시는 초기자금이 부족한 추진위ㆍ조합이 시공자 등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유착관계 형성 등을 방지하기 위해 2008년부터 공공자금을 활용한 융자지원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융자지원 대상은 주택정비형ㆍ도시정비형 재개발, 재건축 조합 및 추진위로 정비구역 지정, 자금차입 총회의결 및 상환과 채무승계에 대한 정관 제ㆍ개정 등의 요건을 갖춰 신청할 수 있으며, 건축연면적 기준으로 조합 최대 60억 원, 추진위 최대 15억 원 이내로 지원되고 신용대출 금리는 연 3.5%이다.

정비사업 융자금은 5년 만기 원리금 일시상환 조건이나, 추진위에서 지원받은 융자금은 시공자 선정 전까지, 조합에서 받은 융자금은 준공인가 신청 전까지 1년 단위로 연장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오는 5월 중 구역별 추진현황과 집행계획 등을 심사해 지원 대상과 금액을 결정하고 융자수탁관리기관인 주택도시보증공사를 통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융자지원을 원하는 추진위ㆍ조합은 오는 4월 22일부터 같은 달 29일까지 신청서와 구비서류를 첨부해 해당 자치구 정비사업 부서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 등은 ‘클린업시스템’ 및 ‘e-조합시스템’의 고시ㆍ공고에 게시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청 주거정비과로 문의하면 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기획관은 “초기자금난을 겪고 있는 추진위 또는 조합이 융자 지원을 통해 자금난을 해소하고 원활한 정비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서울시의 지원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정비사업 추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