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정부 “절대 안된다”
▲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막기 위해 정부가 합동 대응에 나섰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120만 톤의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우리 정부는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을 내비치며 합동 대응에 나섰다.

최근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 오염수 처리 대책 전문가 소위원회는 지난 10일 일본 정부에 오염수 처리에 대한 최종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에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 보관 중인 약 120만 톤에 달하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권고하는 내용이 담겼다. 소위원회는 부지 확보 문제와 비용 절감의 문제를 들어 대기 방출 대신 해양 방류를 최종 제안했다.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배출될 경우 최인접국인 한국으로선 피해 우려가 크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 생태계에 악영향을 준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희석해 기준치 이하로 방류할 경우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그대로이기 때문에 안전하지 않다.

우리 정부는 “오염수의 해양방류는 절대 안 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내부적으로 국무조정실에 관계부처 TF팀을 꾸리고 합동 대응에 나섰다. TF팀은 현재 일본 정부에 제출됐다는 최종보고서의 구체적 내용을 파악 중이다.

TF 관계자는 “일단 최종보고서 내용을 확인하는 게 먼저”라며 “주민 합의 등 일본 정부 차원의 결정까지는 남아있는 절차가 있기에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대응 방안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도 오염수 저장탱크가 포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2022년 8월 전까진 일본의 입장 변화를 이끌어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관계자는 “일본과 한국 양국 시민들이 모두 반대하고 우려하던 방류 결정이 결국 이뤄졌다”며 “후쿠시마 시민들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가 남아있지만,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계획을 저지하기에 충분하지 않다. 한국 정부의 국제법적 대응이 신속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