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다시 멈추는 현대차 울산 공장코로나19 사태로 중국산 ‘와이어링 하니스’ 수급 어려워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제공=현대자동차>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지난 13일 재가동한 현대자동차 울산 공장이 다시 멈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다시 한 번 발목을 잡았다.

어제(17일) 현대자동차는 “벨로스터와 코나 등이 생산되는 울산1공장의 가동을 18~20일 3일간 멈춘다”고 밝혔다. 울산1공장은 지난 5~12일 자동차 핵심 부품 중 하나인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이 끊겨 휴업했다가 지난 13일부터 가동을 재개했다.

와이어링 하니스는 배선 뭉치를 엮은 부품으로 차량의 신경망 역할을 한다. 수작업 비중이 높고 차종마다 들어가는 부품 규격이 달라 대량 생산이 어려워 그동안 중국 공장에서 주로 생산해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와이어링 하니스 공급량이 충분하지 못해 공장 가동률이 50% 이하로 떨어졌다”며 “생산 효율성을 고려해 다시 휴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GV80과 팰리세이드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전담 생산하는 울산2공장도 21일 휴업을 검토 중에 있다.

현재 공장 라인 상당수가 부품이 모자라 조립할 차량 없이 컨베이어 벨트만 돌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부품을 최대한 수급해 21일부터는 최대한 정상 가동에 나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다른 자동차 공장도 상황이 좋지 않다. 기아자동차는 10~18일 가동을 중지했던 소하리 공장의 휴업 기간을 오는 19일까지 하루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으며, 광주3공장도 현재 휴업 중이다. 한국GM도 부품 부족으로 부평1공장을 17~18일 이틀간 휴업시켰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