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우리가 냄비라고?’ 여전히 뜨거운 日 불매운동주류ㆍ승용차ㆍ담배ㆍ완구ㆍ가공식품ㆍ화장품 등 큰 폭으로 감소, 일부 품목은 상승세 보여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7개월이 지난 최근까지도 ‘현재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18일)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비재 수입실적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억9368만 달러(한화 약 2293억 원)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5.9% 감소했다. 이는 지난달 전체 소비재 규모가 8.9% 감소한 것을 감안한다하더라도 훨씬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특히 치명타를 입은 품목은 맥주다. 일본산 맥주 수입은 1년 전보다 98.2%나 감소한 12만6000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과 비교해도 45.0% 감소한 수치다. 그동안 한국은 일본 맥주 업계의 ‘큰손’이었지만 아사히ㆍ기린 등 일본산 맥주가 불매운동의 상징으로 낙인찍히면서 매출액이 연일 급감했다.

승용차 수입액도 전년보다 69.8% 감소한 2192만8000달러로 나타났다. 지난달 렉서스ㆍ도요타 등 일본계 브랜드 자동차의 신규 등록은 64.8% 감소했다. 전체 수입자 시장에서 점유율로 13.1%p 감소해 7.5%로 전락했다. 특히 오토바이의 경우 전체 수입액 2만 달러로, 전년 대비 98.9%나 줄어들어 사실상 멸종했다.

이외에도 사케(-66.7%), 담배(-72.9%), 완구(-57.4%), 가공식품(-54.7%) 등 여러 품목이 절반이 넘는 감소폭을 보였으며 화장품(-41.8%)도 수입액이 크게 줄었다. 반면 수입액이 감소하지 않은 품목은 골프채(1.6%)와 비디오카메라(122.1%) 등이 있었다.

김 의원은 "일본의 부당한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성숙한 국민의식이 굳건하다"며 "일본이 경제 보복에 대해 반성하고 관계 개선에 나서지 않으면 스스로 자국 경제를 고립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