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정읍시 ‘싱크홀 대비’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 2024년까지 진행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전북 정읍시는 2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후 하수관로에 대한 정밀조사를 추진한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도심지 도로 지반침하(싱크홀)로 인한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피해를 미리 방지하기 위해 진행된다.

정읍시에 따르면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20년 이상 지난 노후 하수관로 313km 구간에 대해 정밀조사가 실시된다.

이를 통해 하수의 흐름에 지장이 있거나 지반침하 우려가 발견된 관로를 사전에 파악해 긴급복구를 시행할 방침이다.

아울러 주기적으로 하수도 시설물 점검도 실시된다. 점검 중 하수 정체로 인한 악취가 발생하는 구간에 대해 준설차를 통해 준설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읍시 관계자는 “노후 하수관로 조사로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재산과 안전을 보호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하수도 관련 불편사항은 상하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