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세종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건립 속도… 2022년 완공 ‘예정’
▲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입지. <제공=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에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건립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지난 24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의 차질 없는 건립을 지원하기 위해,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등 도시계획 반영 절차를 완료하고 관보에 고시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는 행복청과 세종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협업하고 총사업비 6500억 원을 투입해 세계적 수준의 규모인 연면적 25만 ㎡ 이상으로 건립될 예정이다.

행복청은 이번 도시첨단산업단지 지정 및 개발ㆍ실시계획 반영을 통해 산업단지 내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건립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관련 법령 상 행정절차의 간소화 등이 가능하게 돼 센터 건립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향후 일정으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는 올해 상반기 내 사업시행자인 LH와 토지매매계약, 관리권자(세종특별자치시)와 산업단지 입주계약 등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어서 하반기에는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건축설계를 마무리하고, 관련 건축 인ㆍ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연말에 착공하고 2022년 하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안정희 행복청 도시성장촉진과장은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의 유치로 관련 산업군의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입주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바탕으로 핵심기업들의 유치활동을 전개해 행복도시의 자족성을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