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성착취물 유포한 ‘박사’ 이어 ‘태평양’ 검거, 잡고 보니 16세?조주빈 ‘박사방’ 운영진 출신, 지난해 10월부터 독자적인 성착취물 공유방 ‘태평양 원정대’ 운영해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박사방’ 조주빈처럼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을 운영하던 일명 ‘태평양’이 지난 2월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거 이후 운영자가 16세 미성년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는 충격에 빠졌다.

어제(26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주빈(25, 구속)이 운영한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방 ‘박사방’과 유사한 ‘태평양 원정대’ 방을 운영하던 대화명 ‘태평양’ A군(16)을 지난 2월 20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검거된 조주빈이 운영하던 ‘박사방’ 운영진이었던 A군은 박사 등과의 분쟁으로 방에서 쫒겨나자, 지난해 10월 동시에 독자적인 성착취물 공유방 ‘태평양 원정대’를 만들어 운영하기 시작했다. 지난 2월 검거 전까지 최소 8000명에서 최대 2만 명이 이 방에 가입해 활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조주빈의 범행 사실이 여러 매체를 통해 알려지고 경찰이 본격 수사에 나서자, 지난 1월부터 회원들에게 텔레그램보다 새로운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인 ‘와이어’를 사용할 것을 공지하기도 했다. 와이어는 특정 대화방의 링크를 받는 등 직접적인 초대를 받지 못하면 대화에 참여할 수 없는 폐쇄성이 강한 메신저 앱이다.

특히 충격적인 사실은 성착취방을 운영하던 A군이 만 16세 미성년자로, 이제 겨우 고등학생 1학년에 해당하는 나이라는 사실이다. 지난해 ‘박사방’ 운영진으로 활동하다 독자 활동을 시작했음을 감안하면, 실제로는 중학생 때부터 성착취물 공유방을 운영해온 셈이다. A씨에게는 19세 미만 피의자에게 적용되는 「소년법」이 적용된다.

현재 경찰은 ‘태평양’과 동일한 대화명을 가진 자도 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