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행정] 해양경찰청, ‘저유황유 방제 종합 대책’ 추진선박 저유황 연료유 사용 증가에 따른 새로운 해양오염 방제 전략 ‘마련’

[아유경제=박진아 기자] 해양경찰청은 선박 저유황 연료유 사용량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특별 방제 종합 대책을 마련해 오염 사고 현장 대응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27일 밝혔다.

국제해사기구(IMO)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 발생 저감을 위해 올해 1월부터 해운 역사상 가장 강력한 규제로 손꼽히는 선박 연료유 황함유량 규제(기존 3.5%→0.5% 이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국제항해 선박은 저유황 연료유를 사용해야하며, 내년부터는 국내해역만 운항하는 선박도 ‘황함유량 배출 규제’ 적용을 받게 된다.

해양경찰청은 저유황 연료유를 사용하는 선박이 증가함에 따라 이와 관련한 해양오염 사고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문제는 저유황유의 유동점 평균 20℃ 정도로 다른 기름에 비해 높아 해상에 유출되면 빠르게 고형화된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선제적으로‘저유황유 방제 종합 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예방, 대비, 대응 단계별 16개 실행계획을 마련해 저유황유 특성에 대한 연구와 적합한 방제 기술 개발 및 최적화된 방제기자재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맞춤형 방제 훈련을 실시해 현장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해양 수산종사자와 함께하는 저유황유 사고 예방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장기적으로는 저유황유 방제 장비를 개발해 세계적으로 방제 기술을 선도하고 새로운 방제 시장도 개척한다는 구상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저유황유에 대한 새로운 방제 기술 개발과 현장 적용을 통해 해양환경보전에 앞장설 것”이라며 “국민 모두가 깨끗하고 안전한 희망의 바다를 영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