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청와대
[아유경제_정치] 문 대통령 “서해 영웅 희생은 애국심 상징”‘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첫 참석… 코로나19 의지 다져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서해수호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은 애국심의 상징”이라며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불굴의 영웅들을 기억하며 코로나19 극복의 의지를 더욱 굳게 다진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순직한 장병들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 서해에서 발생한 북한의 무력도발로 희생된 55인을 기리는 날로, 문 대통령이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애국심이야말로 가장 튼튼한 안보이자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의 기반”이라며 “우리는 오늘 코로나19에 맞서며 우리의 애국심이 연대와 협력으로 발휘되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그 어느 때보다 애국심이 필요한 때 ‘서해수호의 날’을 맞았다”며 “연대와 협력으로 우리는 역경을 극복할 수 있었으며, 그 힘은 국토와 이웃과 우리 역사를 사랑하는 애국심으로부터 비롯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방역과 치료에 힘쓰는 군장병들에게 사의를 표했다. “46용사 유족회와 천안함 재단은 대구ㆍ경북 지역에 마스크와 성금을 전달했다”며 “신임 간호장교들과 군의관들은 임관을 앞당겨 ‘코로나19’의 최전선 대구로 달려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정한 보훈은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명예와 긍지를 느끼고, 그 모습에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때 완성된다”며 “국가는 군의 충성과 헌신에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 진정한 보훈으로 애국의 가치가 국민의 일상에 단단히 뿌리내려 정치적 바람에 흔들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