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일반
[아유경제_정치] EU 회원국, 코로나19 경제대책 합의 실패‘EU 공동채권’ 발행 두고 입장차 여전
▲ 유럽연합(EU)이 코로나19 대응 공동 경제대책을 마련하러 모였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제공=아유경제DB>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유럽연합(EU)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 공동대책을 마련하려 모였으나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지난 26일(현지 시간)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조율하기 위해 화상회의를 열었지만 단합된 대책을 내놓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AFP 등이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제2차 세계대전 후 미국의 서유럽 원조 프로그램인 ‘마셜 플랜’을 언급하며 “유럽이 코로나19에 맞서 ‘새로운 마셜 플랜’을 마련하자”고 촉구했으나 회원국의 한목소리를 끌어내는 데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유로존(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 공동 채권 발행 문제에 대해 회원국 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른바 ‘코로나 채권’으로 불리는 공동 채권 발행 방안은 재정이 취약한 회원국은 차입 비용과 신용 리스크를 낮춰 경제적 압박을 완화할 수 있지만, 재정이 양호한 회원국의 경우 자금 조달 비용 상승, 신용도 하락 등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

최대 피해국인 이탈리아 콘테 총리는 이날 ‘획기적 재정 수단’을 강조했고, 스페인 페드로 산체스 총리도 “2008년 금융위기 때의 EU의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재정 여건이 나은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핀란드 등은 공동 채권에 반대하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날 회의에서 회원국 정상들은 장장 6시간에 걸친 논쟁 끝에 유로존 재무장관들에게 강력한 경제 대응책을 내놓는 데 2주간의 시간을 더 주기로 합의하고 회의를 마무리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