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현역 병사 수능 ‘대리시험’ 뒤늦게 덜미… “엄정 조치할 것”

[아유경제=유정하 기자] 현역 병사가 선임병의 부탁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리 응시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군 당국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군 당국에 따르면 공군 부대에 근무 중인 A병사가 지난해 11월 14일 휴가를 나와 서울 시내 수능 고사장에서 당시 선임병인 B병사를 대신해 시험을 치렀다. 상병 A씨는 지난해 8월 19일 해당 부대로 전입했고 선임병 B병사는 지난달(3월) 12일 전역했다.

당시 수험표에는 선임병 B병사의 사진이 붙어있었지만 적발되지 않아 교육부 등 당국의 수능 시험 감독 업무가 부실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특히 2004년 11월 치러진 수능 시험 이후로 15년 만에 대리시험이 또다시 적발돼 수능 신뢰도에도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이번 사건은 지난 2월 국민신문고에 익명의 공익제보로 접수돼 화두에 올랐다. 서울시교육청이 관련 제보를 받아 조사한 뒤 경찰과 군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군사경찰은 A병사를 위계에 의한 공무 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범행 동기와 대가 수수 여부 등을 조사 중에 있다. A병사는 군사경찰 조사에서 대리시험 대가로 금품을 받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역한 B병사에 대해서도 경찰과 공조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정하 기자  jjeongtori@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