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서울시, 친환경 전기택시 700대 ‘선착순’ 지원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시가 올해 친환경 전기택시 지원 사업에 참여할 택시사업자를 모집한다.

시는 9일 “올해 전기택시 보급대수는 700대”라며 “예산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기택시 지원 사업 참여는 서울택시면허를 보유한 택시운송사업자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단, 최근 2년 내 전기택시를 보급 받은 개인택시 사업자는 신청할 수 없다.

지난해까지 전기택시는 ‘택시조합 차량선정위원회’에서 선정한 현대자동차(코나, 아이오닉) 2종과 기아자동차(쏘울, 니로) 2종으로 총 4종만 보조금 지원 신청을 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총 7개사 19종의 차종으로 지원범위가 확대됐다.

구매보조금 또한 전기택시는 최대 1820만 원까지 지급받을 수 있어 일반 전기승용차가 받는 최대 1270만 원 지원보다 더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기택시 지원사업 신청방법은 전기택시 구매계약을 체결한 후 관련서류를 자동차 제조ㆍ수입사에서 ‘저공해차 통합정보’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고시ㆍ공고’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운행거리가 길어 대기질 개선 효과가 큰 친환경 전기택시의 보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택시사업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택시의 하루 영업거리는 개인 평균 220㎞, 법인 평균 440㎞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