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강남 유흥업소에서 확진자 3명 발생, 서울 유흥업소 영업 전면 중단슈퍼노바 윤학→종업원→룸메이트 종업원 순으로 감염 추정
박원순 서울시장 “영업 중인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행정명령 발동”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 사회가 ‘사회적 거리 두기’에 나선 가운데, 강남 대형 유흥업소에서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서울시는 해당 업소의 실명을 공개하고, 시내 모든 유흥업소에 영업정지 명령을 내리는 등 초강수에 나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8일 현재 영업 중인 시내 룸살롱과 클럽, 콜라텍 등 유흥업소 422곳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정부가 설정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19일까지 현재 운영 중인 시내 유흥업소에 대해 감염법상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다”며 “시장의 권한으로 사실상 영업중단을 명령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 건 현장 예배를 강행하며 방역을 미준수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이어 2번째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내 유흥업소는 총 2146곳으로 이들 중 약 80%가 휴업 중이었다. 이번에 내려진 집합금지 명령은 영업을 이어왔던 422곳에 대한 것이다. 이로서 서울 내 모든 유흥업소는 최소 4월 19일까지 영업을 중단하게 됐다.

이들 유흥업소가 명령을 어기고 영업을 하다 적발되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업소 대표자뿐만 아니라 시설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치료비ㆍ방역비 등에 대한 손해배상도 청구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역삼동 대형 유흥업소인 ‘ㅋㅋ&트렌드’에서 손님에서 종업원 사이로 확산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감염 경로는 다음과 같다. 일본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보이그룹 슈퍼노바(전 초신성) 소속 윤학(본명 정윤학ㆍ36)이 종업원 A씨(36ㆍ여)와 접촉해 전파했고, A씨는 자신의 룸메이트이자 같은 업소 종업원인 B씨(32ㆍ여)에게 감염시켰다.

특히 A씨는 지난 3월 27일 오후 8시부터 28일 오전 5시까지 9시간 동안 해당 업소에서 근무하면서 종업원 100여 명을 포함해 약 500여 명과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업소는 지하 1~2층을 사용하는 밀폐된 공간으로 집단감염 위험성이 크다.

박 시장은 “확진자 3명이 117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그중 75명을 검사 완료했는데 모두 음성”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 중으로 검사가 완료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