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하정우, 협박범 상대 대화 공개 ‘역대급 대응’아재개그ㆍ이모티콘으로 대화 이어가며 시간 벌어… 검거 성공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휴대폰 해킹 피해를 당한 배우 하정우가 사건 당시 해커와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개인 정보를 유출하겠다는 협박에도 유연하게 대처해 검거에 기여한 하정우의 대응이 화제다.

20일 연예매체 디스패치에 따르면 협박범은 2019년 12월 2일부터 19일까지 하정우에게 10억 원이 넘는 고액을 요구하며 “협상에 요구하지 않으면 개인 정보를 지인들에게 날리겠다”고 협박했다. 하정우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하정우는 협상을 빌미로 대화를 이어가며 경찰이 수사할 시간을 버는 전략을 택했다. 또한 폰을 복제하는 방식으로 해킹했다는 사실과 상대의 말투까지 파악하는 등 해커의 각종 정보를 입수했다.

이 과정에서 하정우는 협박범에게 말까지 놓으며 대화를 이어갔다. 하정우는 해커를 자극하지 않으면서도, 상대의 협박에 “하루 종일 오돌오돌 떨면서 오돌뼈처럼 살고 있다”고 능수능란하게 받아쳤다. ‘펭수’ 캐릭터 이모티콘으로 답장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해커가 13억 원으로 요구 금액을 제시하자 “천천히 좀 얘기하자고. 13억이 무슨 개 이름도 아니고. 나 그럼 배밭이고 무밭이고 다 팔아야 해. 아님 내가 너한테 배밭을 줄 테니까 팔아 보든가”라고 답하는 등 해커와 줄다리기를 이어가며 경찰이 수사할 시간을 버는 데 성공했다.

이후 하정우는 협박범과 입금 방법을 논의하는 방법을 택하며 시간을 벌었고, 경찰이 협박범을 특정하자 더 이상 대화에 응하지 않았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지난 7일 공갈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박모 씨(40)와 김모 씨(31)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

박씨 등은 지난해 주진모, 하정우 등 유명 연예인 5명의 휴대전화와 인터넷 계정을 해킹한 후 신상에 관한 개인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6억 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