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국토부, 소규모재생사업 75곳 선정… “뉴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
▲ 올해 선정된 소규모재생사업 중 일부. <제공=국토교통부>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올해 소규모재생사업 75곳을 선정했다.

오늘(21일) 국토부는 두 달에 걸쳐 올해 소규모재생사업 공모절차를 진행한 결과 이날 사업 대상지 7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단기간(1~2년)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3~4개 내외)을 발굴해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ㆍ심사를 거쳐 국비(1곳당 최대 2억 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은 사업을 신청한 총 138곳의 기초지자체 중에서,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절차(서면질의・응답→서면평가→발표평가)를 거쳐 이뤄진 것이다.

선정된 사업은 평가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 사업계획을 수정ㆍ보완하고, 다음 달(6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으로 국비 총 100억 원(사업지당 평균 1억30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본 사업은 주민과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 내 소규모 사업을 직접 발굴하고 추진해 보는 경험을 축적함으로써 향후 뉴딜사업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내는 데 의의가 있다. 실제로 2018부터 지난해까지 선정된 총 145곳 가운데 32곳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선정으로 이어지는 등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선정에서는 다양한 지역특색을 반영하고 뉴딜사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과 연계가능성을 갖추고 있는지를 중점 심사해 주민 주도집단이 없거나 단순한 시설ㆍ환경 정비에 치우친 곳은 선정을 지양하고, 마을공방 운영(강원 고성), 골목길 특색가로 조성(경북 성주) 등 지역자원을 충분히 활용한 곳을 중점적으로 선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소규모재생사업에 지역 주체들의 적극적 참여로 의미 있는 많은 사업들이 선정됐다”며 “향후 본 사업들이 도시재생 뉴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관리 또한 빈틈없이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