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민경욱 “파쇄된 투표용지ㆍ전산조작, 부정선거 증거”“해커가 남긴 문자 배열 알아내” 사전투표 조작 주장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21대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에서 파쇄된 투표용지를 공개했다. 그는 제시한 투표용지가 부정선거의 증거라며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는 일정기간 보관돼야 한다. 파쇄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민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전산조작이 있었다며 “이번 일을 꾸민 해커가 그걸 자랑할 수 없어 교묘하게 여러 숫자를 조합하고 재가공해 지문을 남겨놨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들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다. 그걸 알아냈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배열한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라며 “이런 문자 배열이 나올 수 있는 확률을 누가 계산해 달라”고 말했다.

공개한 투표용지가 실제 투표용지가 확실하냐는 질문에 민 의원은 “실제 투표용지라는 사실은 제가 증명할 것은 아니다. 위험한 일인데 상식적으로 (제보자가) 그런 장난을 했을 리 없다”며 “투표용지는 그렇게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