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중국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미국 “강력 대응” 충돌중국 전인대 법률 추진 소식에… 트럼프 “매우 강하게 다룰 것” 경고
▲ 미국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중국이 홍콩 의회 대신 홍콩에 적용되는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대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장예쑤이 전국인민대표대회(이하 전인대) 대변인은 지난 21일 밤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음날 열리는 이번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홍콩특별행정구의 국가보안법 제정에 관한 의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예쑤이 대변인은 국가 안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국가 안보를 지키는 것은 홍콩을 포함한 모든 중국인들의 근본적인 이익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그는 “홍콩은 중국의 뗄 수 없는 부분이며 새로운 상황과 필요성에 비춰 볼 때 전인대가 헌법이 부여한 의무에 따라 이런 의안을 심의하는 것이 매우 필요하다”고 말했다.

홍콩의 법률은 일국양제(한 나라 두 체제) 원칙에 따라 기본적으로 홍콩 의회에서 제정한다. 그러나 국방ㆍ외교 등 홍콩 정부 업무 범위 밖의 법에 대해서는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홍콩 정부와 협의해 법률을 만들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이번에 전인대에서 홍콩 국가보안법이 제정될 경우 중국 정부는 홍콩에서 반정부 시위를 억누를 수 있는 법적 근거를 갖추게 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CNN도 홍콩에서 국가보안법이 시행되면 홍콩의 자치권을 심각하게 손상시킬 우려가 있음을 지적했다.

한편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에 대해 새로운 국가보안법을 제정해 시행할 경우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미시간주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과 관련한 질문에 “아직 그게 무엇인지 모르겠다”면서도 “만약 그것이 일어난다면 우리는 그 문제를 매우 강하게 다룰 것”이라고 답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홍콩 국민의 뜻을 반영하지 않는 국가보안법 제정을 위한 노력은 국제사회의 비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2018년  홍콩에 거주하는 미국인은 약 8만5000명이며 미국 주요 금융회사를 포함해 1300개 이상의 미국 기업이 홍콩에서 활동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홍콩의 특수한 지위가 끝난다면 미국 기업들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