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웅진백제역사관, 새 단장 후 오늘 ‘재개관’
▲ 오늘(22일) 재개관된 웅진백제역사관 내부. <제공=문화재청>

[아유경제=박무성 기자] 충남 공주시 웅진백제역사관이 2년간의 작업을 마쳐 오늘부터 새롭게 재개관한다.

지난 21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웅진백제역사관을 오늘(22일)부터 관람객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세계유산 공주 송산리 고분군에 자리한 웅진백제역사관은 2013년 첫 개관한 이래 여러 차례 전시콘텐츠를 보완해 왔지만 내부 전시실을 전면 개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개관한 전시실은 기존 전시공간을 전면 재구성하고 첨단 전시기법으로 웅진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주는 방향으로 꾸며졌으며 백제의 공주 천도 이전과 이후에 대한 이야기들도 함께 담겼다.

웅진백제역사관은 크게 3개의 전시실로 구성됐다. 1실은 ‘왕도웅진’을 주제로 왕도 웅진이 건설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만화영상과 웅진도읍기 왕들의 초상화, 그리고 그들의 업적을 보여주는 키오스크로 꾸몄다.

2실은 ‘갱위강국’을 주제로 웅진에 도읍하고 다시금 강국으로 부활한 백제의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공주시 모형과 증강현실(AR) 태블릿을 활용해 방문객이 공주시 백제왕도 핵심유적의 과거와 현재를 함께 살펴 볼 수 있도록 했다. 모형 옆에 설치된 인터랙티브 북은 핵심유적 6곳의 발견과 발굴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는데,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전시기법이다.

3실은 ‘문화강국’을 주제로 백제의 활발했던 국제교류와 이를 바탕으로 피어난 화려한 백제 문화를 보여주는 공간이다. 대형 지도와 영상을 맵핑(mapping)한 백제의 바닷길, 백제의 뛰어난 공예기술로 제작된 유물을 3차원 입체(3D)로 재현한 미디어테이블,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은잔에 새겨진 문양들을 영상으로 재현하는 등 다채로운 실감형 전시콘텐츠들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전시개선 뿐만 아니라 관람객 편의를 배려해 북카페와 의자 배치 등 휴게공간을 마련하고, 로비와 복도 곳곳에 웅진 백제의 문화를 반영한 콘텐츠들을 배치해 전시관의 정체성을 공간 전체에 구현했다.

웅진백제역사관은 이날부터 입장 가능하며 관람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의무, 안전거리 유지, 한 방향 관람 등 전시관 관계자들이 안내하는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난 공사 기간 중 역사관 휴관에 따른 불편함을 큰 이해와 격려로 기다려주신 국민에게 감사드리며, 양 기관은 새 단장을 마친 역사관이 재미와 유익함을 제공하고,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전시 및 교육 서비스 공간이 되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무성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