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민주당, 21대 국회의장 박병석 추대… 첫 여성 부의장에 김상희‘무투표 당선’ 방식으로 추대… 사실상 확정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박병석 의원을 만장일치 합의로 추대했다. 부의장에는 김상희 의원이 추대돼 헌정 사상 첫 여성 부의장 탄생을 눈앞에 두게 됐다.

민주당은 25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당선인 총회를 열고 ‘무투표 당선’ 방식으로 박 의원과 김 의원을 각각 국회의장 및 부의장 후보로 선출했다. 총회에는 177명 중 130명이 참석했다.

국회의장은 관례상 원내 1당 몫이며 두 자리인 부의장은 여야 교섭단체가 각각 나눠 갖는 방식을 취한다.

민주당이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후보 접수를 진행한 결과 국회의장에는 21대 국회 최다선인 박 의원(6선), 부의장에는 김 의원(4선)이 단수 등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인사말에서 “21대 국회는 촛불 시민 혁명 후 처음 구성되는 국회로, 개혁을 통해 누구도 흔들 수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준엄한 명령이 내려졌다”며 “일하는 국회를 위해 이미 규정된 국회법을 충실히 지키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특히 “국회의장직 수행을 위해 당적을 떠나게 된다”고 언급하는 대목에선 감정이 북받쳐 오른 듯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2년 뒤 다시 당으로 돌아올 때 신뢰받는 국회의 초석을 다졌다는 의장이 되길 간절히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부의장 후보인 김 의원은 “여러분께서 저를 최초의 여성 부의장 후보로 결정해주셨다. 우리 민주당은 73년 헌정사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며 “제가 특별해서가 아니라 시대적 요구와 민주당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응답한 것이다. 정말 뜻깊고 개인적으로는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박 의원은 뛰어난 인품으로 6선을 하는 동안 함께 국회 활동을 열심히 한 분이고 김 의원은 여성 최초 부의장으로 새로운 여성 정치를 이끌어나가실 분”이라며 “21대를 일하는 국회로 잘 이끌어 20대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는 다음 달(6월) 초 본회의를 열어 표결 절차를 밟아 국회의장단을 선출할 예정이다. 이달 30일 임기를 시작하는 21대 국회는 오는 6월 5일까지 의장단을 선출해야 한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