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대낮에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 가해자 수사 난항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이 한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해 광대뼈가 함몰되는 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해당 구역이 폐쇄회로TV(이하 CCTV) 사각지대에 해당돼 경찰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달(5월) 26일 오후 1시 50분께 서울역의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앞에서 신원 미상의 남성이 30대 여성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1일 밝혔다.

이번 사건은 A씨 측이 SNS를 통해 관련 글을 올리며 알려지게 됐다.

A씨는 서울역에서 묻지 마 폭행을 당해 광대뼈가 박살 나 수술을 받게 됐다며 “넓은 공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의로 다가와 어깨를 치며 ‘XXX아’라는 욕을 했다. 분노한 제가 ‘뭐라고요’라고 소리치자 기다렸다는 듯 욕을 하며 주먹으로 제 왼쪽 눈가를 가격해 저는 2m가량 날아가 쓰러져 잠시 기절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A씨는 “정신을 차린 저는 피를 흘리며 폭행남에게 소리를 지르며 덤볐고 그 사람은 저를 한 대 더 치려고 했지만 제가 계속해서 소리를 치자 갑자기 도망갔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이 일어난 장소가 CCTV 사각지대라 증거 영상을 확보하지 못했고, 가해자가 지하철역에서 카드 사용 내역도 남기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