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前 흑인 경찰서장 美 약탈 시위대에 총격 사망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인해 숨진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을 계기로 일어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70대 전직 흑인 경찰서장이 약탈 시위대의 총에 맞아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미주리주(州) 세인트루이스에서 전직 경찰서장 데이비드 돈(77ㆍ남)이 일부 시위대의 약탈 행위를 제지하다 총격으로 사망했다.

세인트루이스카운티의 몰린 에이커스 경찰서장을 지냈던 돈은 38년간 경찰로 근무하다가 2007년에 은퇴했다.

이에 관해 존 헤이든 세인트루이스 경찰국장은 “돈은 젊은 경찰관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아온 훌륭한 서장이었다”고 말하며 그를 애도했다.

유가족 측은 “돈은 청년을 돕는 데 열정이 있었고, 도심 길거리에서 폭력을 저지른 이들도 용서했을 것”이라며 “돈에게 총을 쏜 사람은 현재의 행동에서 한 발 물러나 시위의 진정한 이유를 알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인종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인트루이스 흑인 경찰들이 설립한 ‘경찰윤리협회’도 성명을 통해 “시민이든 경찰이든 폭력은 정답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