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이순재 측 “‘머슴살이’, ‘갑질’ 표현은 과장… 반성ㆍ사과하겠다”“가사일은 시킨 적 없어… 상대방 입장에서 생각 못한 점 반성”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배우 이순재(85)의 소속사가 최근 불거진 전 매니저 갑질 의혹과 관련해 “머슴살이 표현은 과장돼 있다”는 해명과 함께 전 매니저에 대한 사과 의사를 밝혔다.

이순재의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1일 입장문에서 이순재의 전 매니저 문제에 대해 “모두 소속사의 미숙함 때문에 발생한 일이고, 전 매니저의 진정으로 노동청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부당해고 의혹과 관련해서는 “소속사가 정당한 이유 없이 매니저와의 계약을 해지한 사실은 없다”며 “소속사와 매니저 간 계약 관련 문제는 배우와 무관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순재의 부인이 허드렛일을 시켰고 매니저가 머슴살이를 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그간의 매니저들은 고령에 건강이 좋지 않은 부인을 배려해 오히려 먼저 이런 일을 하겠다고 나섰기 때문에, 부인도 도움을 받는 일에 어느 정도 익숙해져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머슴살이’나 ‘갑질’이라는 표현은 실제에 비해 많이 과장돼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배우 이순재의 가족들은 일상적으로 나이가 많은 부부의 건강과 생활을 보살피고 있고 매니저에게 일반적으로 가사 업무라고 불리는 청소, 빨래, 설거지 등을 시킨 사실은 전혀 없다”며 “‘허드렛일’이라고 표현된 대부분의 심부름 등은 당연히 가족들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일을 계기로 배우 이순재 부부는 매니저들이 사적인 공간에 드나든다고 해도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하고, 자신의 입장에서 편하고 가깝게 느껴진다고 해서 상대방도 그렇게 느끼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깨달았다”며 “좀 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하지 못한 점을 반성하고 있고 이로 인해 상처 입은 해당 전 매니저에게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자회견을 열어 배우의 입장만 밝히는 것은 마음의 상처를 받은 상대방을 배려하는 일이 아니라 판단해 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기회를 준다면 빠른 시일 내에 만나서 직접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순재도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믿고 응원해준 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 여전히 부족한 점이 많다”며 “얼마가 될지 모르지만 남은 인생은 살아온 인생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