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LH, 탄소배출권 2만1000톤 확보… 신재생에너지 사업 ‘성과’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재생에너지 사업에서의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지난 5일 LH는 임대주택 등 기존 건물 내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를 통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국제연합(UN)으로부터 약 2만1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1992년 기후변화협약(UNFCCC)에서 온실가스 감축 방안의 일환으로 채택된 ‘탄소배출권’은 이산화탄소 등 6대 온실가스를 일정 기간 동안 배출할 수 있는 권리로, 배출권 확보를 위해서는 탄소를 감축한 사업을 UN에 등록한 후 국제 절차에 따른 모니터링과 검증을 받아야 한다.

LH는 2009년부터 국민임대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보급 및 2016년 국내 최초로 건물 부문에 대해 9000톤의 탄소배출권을 확보한 바 있으며, 이후 설비를 지속적으로 증설, 전국 149개 단지 내 12.6MW 규모에 대해 올해 UN의 모니터링ㆍ검증을 거쳐 2만1000톤의 탄소배출권을 추가 확보했다.

이번에 확보한 배출권에 대해 LH는 정부의 인증 절차를 거쳐 국내 배출권으로 전환ㆍ활용할 계획과 함께, 이번 성과를 계기로 연료전지ㆍ소형풍력ㆍ수열ㆍ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배출권 확보는 그동안 LH가 추진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성과를 거뒀다는 것과 함께 건물ㆍ도시 부문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국제적 수준에 부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