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5ㆍ18 묘역 찾은 김종인, 무릎 꿇고 사죄 “부끄럽고 죄송”“5ㆍ18 민주영령에 용서 구한다” 사과문 낭독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립 5ㆍ18 민주묘지를 참배하며 자신의 과거 전력과 일부 정치인의 ‘5ㆍ18 망언’에 대해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오전 광주광역시 국립 5ㆍ18 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5ㆍ18 민주화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그는 ‘민주의 문’ 앞에서 직접 준비한 사과문을 낭독했다.

김 위원장은 먼저 자신이 1980년 전두환 신군부가 만든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이하 국보위)에 참여했던 과거에 대해 사죄했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여러 기회를 통해 그 과정과 배경을 말씀드리며 용서를 구했지만, 군사정권에 반대했던 국민에게 쉽게 용납하기 어려운 선택이었다”며 “다시 한 번 이에 대해 사죄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 통합당의 ‘5ㆍ18 막말’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그런 비극적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그것을 부정하고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발언과 행동에 저희 당은 더욱 엄중한 회초리를 들지 못했다”며 “당의 일부 정치인들까지 그에 편승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역사의 화해는 가해자의 통렬한 반성과 고백을 통해 가장 이상적으로 완성될 수 있지만 권력자의 진심 어린 성찰을 마냥 기대할 수는 없는 형편에서 제가 이렇게 무릎을 꿇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소위 참회와 반성이 오늘의 호남의 오랜 슬픔과 좌절을 쉬이 만질 수 없다는 것은 알지만 5ㆍ18 민주영령과 광주의 시민 앞에 이렇게 용서를 구한다”며 “부끄럽고 또 부끄럽다.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사과문을 낭독한 뒤 민중항쟁추모탑에 헌화와 분향을 한 뒤 무릎을 꿇고 묵념했다. 이후 희생자와 행방불명자 묘역을 참배했다. 이와 관련해 당 관계자는 ‘이름 없는 희생자까지 잊지 않겠다는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