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이낙연 “재난지원금으로 소비하러 다니면 코로나19 어떻게 될까” 신중론“방역 강화해 거리두기 3단계 가지 않는 게 우선”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8ㆍ29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이낙연 후보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와 관련해 우선 방역부터 집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나와 재난지원금 지급 방법ㆍ대상에 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지금은 그런 논란에 빠질 때가 아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경제적 대처가 달라질 수 있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만약 재난지원금을 썼는데 (확산) 사태가 더 악화된다면 그때는 어떻게 할 것이냐”며 “만약 사태가 더 커진다면 재난지원금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태가 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동적인 상황을 감안하지 않고 재난지원금 방법이나 액수 먼저 따진다는 것은 옳지 않다”며 “그런 논란을 하느라 힘쓰기보다 방역을 더 강화해 3단계로 가지 않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쪽으로 힘을 모으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최근 민주당 당 대표 선거 당권 경쟁자인 김부겸, 박주민 후보가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이 후보는 “주로 ‘소비가 너무 위축돼 있으니 살리자, 돈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막상 돈을 줘서 소비하러 많이 다닌다면 코로나19는 또 어떻게 될 것인가. 그런 걱정도 당연히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편성에 대해서도 “상황을 좀 봐야 한다”며 “같이 논의할 수 있는 것인지 또 빚을 내서 추경을 한다는 게 적절한지, 이번 한번으로 끝낼 수 있을 것인지 아무도 확실히 아는 사람이 없으니 조금 더 지켜보고 판단하자는 정부가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