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과학
[아유경제_과학]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예방 효과 90% 넘어”… 중간 결과 발표임상 3상 결과 공개… FDA 긴급 승인 신청 계획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의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중간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 참가자 중 94명을 분석한 결과 백신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데 90% 이상의 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임상시험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눴다. 한 그룹에는 코로나19 백신을, 나머지 그룹에는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했다. 그 결과 백신을 2회 투여받은 참가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률이 10% 미만에 그쳤다.

백신의 예방 효과가 나타난 시점은 두 번째 백신 투여 7일 후로, 첫 번째 투여일로부터 28일이 지난 뒤라고 화이자는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은 2회 투여해야 면역력이 생긴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세계에 퍼져있는 위기를 끝내는데 한 걸음 가까워졌다”며 “몇 주 안에 백신 안전성과 효과에 관한 추가 데이터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11월 셋째주에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미 정부와 과학계는 내년 상반기 중 화이자를 포함한 코로나19 백신의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