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열린민주당 김진애, 단일화 위해 의원직 사퇴 선언“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 필요”… 사퇴 시 비례 4번 김의겸 의원직 승계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오는 4ㆍ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함께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범민주여권의 단일화는 정치게임만 하는 범보수야권의 단일화와 달라야 한다”며 “승리하려면 충실한 단일화 방식이 필요하고, 그 과정을 서울시민들이 흥미진진하게 여길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서울시민이 꼭 투표하러 나오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며 “승리하는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서 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금의 시대정신은 국회의원 김진애보다 서울시장 김진애를 원한다”며 “서울시민들에게 희망을 불러일으키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서울시에 안착시켜서 대선 승리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에게 요청한다. 의원직 사퇴 결단이 헛되지 않도록, 부디 공정한 단일화 방안으로 합의되는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단일화 여부와 관계없이 사퇴하느냐’는 질문에 “그런 의사를 진즉 열흘 전부터 더불어민주당에 밝혀왔다”고 말했다. 의원직 사퇴 일정에 대해서는 “이번 주말까지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인 김 의원이 사퇴하면 다음 순번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의원직을 승계한다. 비례대표 4번이던 김 전 대변인은 21대 총선에서 국회 입성에 실패한 바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