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양이원영 의원 “모친, 경기 광명시 신도시 인근 땅 매입” 사과“LH 사건 전까지 ‘모친 땅 소유’ 몰랐다… 부동산 처분할 것” 해명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의 어머니가 2019년 8월 3기 신도시 인근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양이 의원은 “국민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국회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신고서에 따르면, 양이 의원의 어머니 이모 씨는 2019년 8월 경기 광명시 가학동 산42 9421㎡ 중 66㎡를 지분공유 형태로 매입했다. 가학동 일부는 지난 2월 24일 광명시 광명동ㆍ옥길동 등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이다.

양이 의원은 지난 9일 입장문을 내고 “국토교통부에 문의한 결과 해당 임야는 신도시 예정지에 포함되지는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건으로 분노하고 계신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LH 사건이 발생하기 전까지 어머니께서 인근에 임야를 소유하고 계신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이번 LH 사건이 발생하고, 몇몇 언론사가 문의해 와 확인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어머니는 해당 임야 이외에도 10곳에 이르는 부동산을 보유하셨고, 다수의 공유인이 등록된 토지도 여러 곳”이라며 “일부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한 기획부동산을 통해 매매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양이 의원은 “홀로 댁에 계시다 보니 부동산 회사에 가면 사람들과 대화도 하고 대우도 받는다고 생각하셨던 것 같다”며 “어머니는 이번 사건 이후 해당 임야를 비롯해 소유하신 부동산을 처분하기로 결정하셨다. 바쁘다는 핑계로 어머니를 평소 챙기지 못한 불찰이 크다”고 사죄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