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서울ㆍ부산경찰청, 을호 비상령… 투ㆍ개표소 약 1만6000명 투입보궐선거 경비ㆍ안전 유지… 투표소ㆍ경찰서 간 핫라인 운영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경찰청은 보궐선거일인 7일 서울경찰청과 부산경찰청에 ‘을호’ 비상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을호 비상은 대규모 집단 사태나 테러ㆍ재난 등이 발생해 치안 질서가 혼란해졌거나 그럴 징후가 예견될 때 발령되는 경계 등급이다. 을호 비상령을 발령되면 연차휴가가 중단되고, 가용 인력 50% 이내의 경찰력 동원이 가능해진다.

투표가 치러지는 서울시와 부산광역시 지역의 경비ㆍ안전 유지를 위해 경찰 인력 총 1만6696명이 투입된다. 투표소 3459곳에 6918명, 투표함 회송 노선 3514개에 7028명, 개표소 55곳에 2750명이 각각 분산 배치된다.

경찰은 투표소를 매시간 순찰하고 투표소와 경찰서 간 핫라인을 운영하기로 했다. 우발 상황에 대비해 신속대응팀도 출동 대기한다. 투표소와 개표소 회송 노선마다 권총과 전기충격기 등을 휴대한 무장경찰관 2명도 배치된다.

경찰청 관계자는 “투표소 관리는 일차적으로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담당하지만, 선관위가 요청하면 경찰이 질서 유지ㆍ소란행위 제지에 나선다”며 “폭력 등 불법행위가 있으면 선관위 요청 없이도 경찰이 즉시 개입한다”고 설명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