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대우건설 노조, 임금협약 회사에 일임올해 건설업계 최초 노사화합선언문도 채택
   
 
대우건설 노조, 임금협약 회사에 일임
 
-전체 대의원의 97%가 압도적지지
-올해 건설업계 최초 노사화합선언문도 채택
 
(아유경제=김용위기자) 2013년 08월 04일 -- 대우건설 노동조합(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건설지부, 위원장 박성일)은 지난 2일, 종로구 신문로 대우건설 본사에서 열린 노사협의회에서 2013년 임금협약 전권을 회사 측에 위임하기로 하고 임금협상을 마무리 했다.

앞서 대우건설 노동조합 집행부는 임금협약 전권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결정하고 전체 대의원 중 97%의 동의를 이끌어냈다. 현재 건설시장 환경을 위기로 판단, 소모적인 노사간 대립을 중단하고 회사와 합심하여 위기극복에 자발적으로 동참하자는 취지에서다.

박성일 노조위원장은 “노동조합으로서는 어려운 결심을 했다”며 “대우건설은 최고의 건설회사로 경쟁사에 비해 양호한 경영실적을 보이고 있지만 이대로라면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과거의 잘못된 관행과 과감히 단절하고, 뼈를 깎는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 노동조합과 회사 간 신뢰와 소통, 동참만이 회사가 한층 더 성장하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대우건설 회사와 노동조합은 올해 업계에서는 최초로 ‘노사화합선언문’을 채택했다.

선언문에는 △상호 신뢰와 이해를 바탕으로 한 선진노사문화 구축 △투명경영과 인간중심의 윤리경영 실천 △노사가 공동운명체라는 인식 하에 경영 목표를 향해 함께 성장할 것 등을 다짐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용위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