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국토부, 시ㆍ군 ‘맞춤형 사업’ 지원… 26개 450억 원 규모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인구 유출, 소득수준 등이 낮은 낙후지역 70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수요맞춤 지원사업’으로 23개 시ㆍ군의 26개 사업을 선정했다.

최근 국토부에 따르면 지역수요맞춤 지원사업은 성장촉진지역으로 지정된 70개 시ㆍ군을 대상으로 한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시ㆍ군에서는 지역주민과 전문가 등의 아이디어를 수렴해 다양한 사업을 제안한 바 있다.

성장촉진지역은 개발수준이 저조하여 배려가 필요한 지역으로서 인구ㆍ소득ㆍ재정상태 등을 고려해 국토부와 행정안전부 장관이 「국가균형발전 특별법」에 따라 공동으로 지정한 지역이다.

국토부는 선정된 사업에 대해 사업별로 지방비 매칭 등 없이 최대 약 20억 원 정도를 국비로 지원하며 전문 컨설팅도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인구 감소 등 사회구조적 변화와 삶의 질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을 반영한 사업이 증가하는 추세이다. 올해 공모에서도 신안군 ‘천사섬 어울림 공간조성사업’, 고창군 ‘골목정원 조성사업’, 문경시 ‘돌리네 습지 조성사업’, 서천군 ‘폐광 활용 체험파크 조성’ 등 지역의 자연문화자산을 아이디어와 결합한 사업들이 많이 포함됐다.

특히 올해는 고령친화형사업이 처음으로 선정돼 주목을 받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 간 격차를 완화하고 균형발전을 위한 사다리를 만들기 위해 지역 주도로 지역특화자산을 활용하는 방식의 지역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라며 “인구 감소 및 고령화 등 여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자체의 노력을 뒷받침할 것”라고 말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