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日 고노, 취재진에 “캐논? 니콘?” 카메라 브랜드 물어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어제(21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 직전 취재진이 사용하는 카메라의 브랜드가 일본 브랜드인지 질문해 화제가 됐다.

22일 일본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날 베이징 구베이수이전에서 열린 한ㆍ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취재진에게 다가와 “그게 뭐에요? 캐논?”이라며 “이건 니콘? 캐논이 두 대네”라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한국 취재진 사이에서 “한국 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의식한 발언이 아니냐”는 의혹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관해 고노 외무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일본 기자들과 잡담을 하는데 그 안에 한국 기자들도 섞여 있었을 뿐”이라며 “기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는 게 힘들어 보여서 물어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누가 말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바보 같은 말은 하지 말자”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누리꾼들은 지난 15일 광복절에 열린 일본 불매운동 촛불집회에 관해 ‘반일 집회에 사용하는 드럼이 야마하’라며 ‘일본제품을 쓰며 불매운동을 한다’는 지적을 한 바 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