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아유경제_부동산] 건설사 ‘설계VE’ 통해 절감 시, 공사비 70% 돌려받는다
▲ 건설사가 새로운 기술이나 공법 등을 사용해 설계 및 시공 품질이 향상되고 공사비 절감 효과를 얻을 경우, 절감액의 70%를 인센티브로 받게 된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ㆍ이하 국토부)가 시공자가 보유한 건설기술 역량을 자율적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설계의 경제성 등 검토(이하 설계VE)’ 제도를 개선한다.

시공자가 경영상 판단에 따라 설계VE 수행

앞으로 건설사가 설계VE를 통해 새로운 기술ㆍ공법 적용해 설계ㆍ시공 품질이 향상 및 공사비 절감 효과를 얻는 경우, 절감액의 70%를 인센티브로 지급하겠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국토부는 설계에서 시공ㆍ유지 관리까지 시설물의 모든 생애에 걸쳐 최대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발주청이 주관하는 설계VE 제도를 운영 중에 있다.

그동안 건설공사에 대한 설계VE는 발주청에서 초기 공사비 절감을 위해 활성화된 반면, 2011년 지침에 도입된 시공자 주관의 설계VE는 구체적인 검토 절차 등이 없어 실적이 미미한 실정이다.

이에 국토부는 시공자가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노하우를 설계VE를 통해 시공 중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설계VE 절차 및 방법 등을 정비하고 건설사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설계VE에 대한 검토절차 마련 및 인센티브제 도입

시공자가 도급받은 건설공사에 대해서 단순 시공만 하는 단계를 탈피해 자신의 노하우를 해당 공사 시공에 자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시공자가 주도하는 설계VE를 도입했다. 다만, 시설물의 성능과 기능을 고려하지 않은 단순 설계 변경을 위한 설계VE를 지양하기 위해 발주청과 사전 협의하도록 했다.

시공자는 설계VE 검토를 위해 설계VE 전문가, 소속직원 등을 대상으로 검토조직을 자율적으로 구성하고, 채택된 제안에 대해서도 수정설계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시설물 공사를 위한 새로운 기술 개발 뿐만 아니라 기존의 신기술ㆍ신공법을 적용해 시설물의 성능 개선, 기능 향상이 이뤄진 경우에도 시공자에 인센티브(공사비 절감액의 70%)를 지급한다.

또한 하수급인이 원도급사가 주관하는 설계VE 검토조직에 참여해 대안을 제안한 경우에는 하수급인도 공사비 절감에 따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발주청이 수행하는 설계VE 대상에 실시설계가 완료된 후에 공사발주까지 수년이 걸려, 사업예정지역의 개발에 따른 지형ㆍ지물로 주요 내용을 변경해야 하는 건설사업을 추가했다.

한편, 이번 시행령 및 지침 개정안은 입법예고(~내달 13일), 행정예고(~이달 23일) 및 유관 기관 협의, 법제처 심사, 국무회의 등을 거쳐 2020년 1월중 공포ㆍ시행될 예정이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