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정부, 부동산시장 양극화 해소 위해 규제 아닌 종합처방 내려야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정부가 최근 ‘10ㆍ1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는 등 서울ㆍ수도권에 부동산 정책이 집중되고 있어 지방 부동산시장은 침체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방의 집값은 계속해서 하락하고 미분양은 쌓이고 있어 정부가 ‘규제’가 아닌 ‘처방’을 내놓아야 한다는 업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지방 부동산시장이 장기 침체를 겪고 있는 주된 이유는 경기 침체와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신규 주택 공급이 계속 이어져 수요와 공급이 불균형을 이뤘기 때문이다. 공급은 넘치는데 수요가 뒷받침되지 못하면서 미분양 물량 적체도 심각하다.

실제 지난 8월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6만2385가구로 이중 지방은 전체의 83%를 차지한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지방 미분양 가구 비중(84%)에 달했다. 그동안 공급이 많았던 경남ㆍ경북ㆍ강원ㆍ충남 등에도 미분양 물량이 몰려 있을 정도다. 

이에 지방 집값도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달 7일 조사 기준 지방 아파트 매매가가 0.02% 하락했다. 다만 울산은 0.04%로 3주 연속 상승했으며 대전의 경우에도 0.33%로 올라 광역시ㆍ도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는 0.04% 상승해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0.06% 오른 가운데,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강동구(-0.02%)와 강북구(-0.05%)만 떨어졌다. 경기의 경우 과천이 지난주 0.91%에 이어 이번 주 1.33%나 급등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남양주시는 이번 주 0.04% 하락했다.

정부가 수도권 집값을 잡기 위해 규제를 잇달아 발표하고 있지만, 지방 부동산시장에 대한 처방은 내놓고 있지 않아 양극화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이에 업계는 지방 미분양 물량 해소를 위해 정부가 처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방 부동산시장에는 공급 과잉 문제뿐 아니라 주택 매매ㆍ전셋값 하락 등이 복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종합적인 처방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도권과 지방 부동산시장 간 양극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이를 파악해 종합적인 처방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