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경산 소월리 유적서 ‘사람 얼굴 모양’ 토기 출토5세기께 제작 추정… 삼면이 얼굴 모양인 사례는 최초
▲ 경북 경산에서 발굴된 사람 얼굴 모양 토기. <제공=화랑문화재연구원>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사람 얼굴 모양의 토기가 출토됐다. 

화랑문화재연구원은 발굴조사 중인 경산지식산업지구 진입도로구간의 경산 소월리 유적에서 5세기께 제작된 사람 얼굴 모양의 토기인 ‘투각인면문옹형토기’가 출토됐다고 3일 밝혔다. 

지금까지 진주 중천리 유적, 함평 금산리 방대형 고분 등에서도 사람 얼굴 모양이 장식된 토기가 출토된 사례가 있지만 이번처럼 삼면에 돌아가며 얼굴 모양이 표현된 사례는 처음이다.

발견된 토기의 높이는 28cm로 토기의 윗부분 중앙에는 원통형으로 낮게 돌출된 구멍을 뚫었다. 토기 옆면에는 같은 간격으로 원형 구멍을 뚫어 귀를 표현했고 각 구멍 사이에 만들어진 세 개의 면에는 각기 다른 모양의 얼굴 무늬가 새겨져있다.

각 인면문의 두 눈과 입은 기다란 타원형으로 밖에서 오려낸 형태이며 콧구멍에 해당하는 2개의 작은 구멍은 안에서 밖으로 찔러 만들었다. 콧등을 중심으로 양쪽을 살짝 눌러서 콧등을 도드라지게 표현했다. 옹형토기와 함께 출토된 시루의 몸통 중간 지점에는 소뿔모양 손잡이 2개가 부착돼 있다. 두 점의 토기는 서로 결합돼 사용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토기의 제작 기법과 특징을 감안할 때 일상적인 목적보다 5세기 경 유적에서 베풀어진 일종의 의례 행위와 관련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유적의 중심을 이루는 주변의 고상건물지도 당시 의례와 관련된 시설의 일부였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 조사 중인 구덩이 내부에서는 토기 외에도 유기물, 목재 등이 추가로 확인되고 있다. 이를 종합적으로 분석함으로써 유적의 성격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