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스타강사 주예지 “수능 7등급 용접이나 배워라” 논란유튜브 방송 중 ‘기술직 비하’ 발언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스타 강사 주예지 씨(27)가 기술직업군 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주씨는 지난 13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다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한 것”이라며 “노력했으면 7등급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공부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며 손으로 직접 용접하는 시늉과 ‘지잉’이라고 용접 소리를 흉내냈다.

채팅창에서 직업을 비하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자 그는 “제가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며 “가형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의 노력을 무시해가면서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시면 안 된다”고 수습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해당 발언은 곧바로 확산돼 비판의 대상이 됐다.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주씨가 강사로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기술직 비하 발언은 교육자로서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한편, 육체노동을 경시하는 한국 사회의 일면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는 씁쓸한 반응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주씨는 해당 영상을 삭제한 뒤 별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

주예지 씨는 현재 스카이에듀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빼어난 외모로 유튜브 상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강의 영상이 외국인 시청자들에게도 소개되면서 K-Pop에 이은 K-Math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