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문화] ‘기생충’ 한국 영화사상 최초 아카데미상 6개 부문 후보작품ㆍ감독ㆍ각본ㆍ편집ㆍ미술ㆍ국제영화상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기생충’이 101년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영화 ‘기생충’은 지난 13일 새벽(이하 현지 시간)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발표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후보 발표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ㆍ각본ㆍ편집ㆍ미술ㆍ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최초의 기록이다. 지난해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국제영화상(당시 외국어영화상) 예비후보에 이름을 올린 적은 있지만, 오스카 최종 후보에 오른 사례는 ‘기생충’이 처음이다.

‘기생충’은 지난 5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한국 영상 콘텐츠로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는 등, 주요 국제 영화제에서 수십 차례 수상한 바 있다. 이로써 아카데미에서도 주요 후보에 오를 거라는 예측이 나온 바는 있지만, 무려 6개 후보에 지명된 것은 예상을 뛰어넘는 ‘사건’으로 평가된다.

특히 작품ㆍ감독ㆍ각본상은 오스카 중에서도 주요 부문에 해당해 매년 전 세계 영화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기생충’이 오스카 수상에 성공하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골든글로브 수상에 이어 유럽과 북미에서 최고 권위의 영화상을 모두 휩쓸어 영화사의 새 역사를 쓰게 된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수상한 사례는 세계 영화 역사상 단 한 작품(1955년작 ‘마티’)뿐이어서 ‘기생충’이 만일 오스카 작품상까지 받게 되면 반세기 만에 영화사의 한 획을 긋게 된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월 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옛 코닥극장)에서 열린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