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정치] 일본 국민 3명 중 2명 “한일관계 개선되지 않을 것”“개선될 것” 16%… 강제 징용 양국 간 인식 차이 커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일본 국민 3명 가운데 2명은 지난해 12월 열린 한ㆍ일 정상회담에도 양국관계가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NHK의 1월 월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12월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한ㆍ중ㆍ일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67%가 ‘한일관계가 개선될 것으로 생각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한일관계가 개선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16%에 불과해 일본 내 다수 여론은 향후 한일관계에 대해서도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결과는 한일 갈등의 핵심 현안인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양국의 입장 차이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한ㆍ일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양국은 징용 문제를 놓고 평행선을 달렸다. NHK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그러나 한국 측은 새로운 제안을 제시하지 않았으며, 한국 측이 철회를 요구하는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서도 일본은 기존 입장을 재차 밝히는 데 그쳤다고 NHK는 전했다.

한일 양국관계는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들을 상대로 한국 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을 명령한 2018년 10월 이후 급속도로 악화됐다.

특히 작년에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징용피해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적 성격을 띤 수출규제 강화조치를 취했다. 이에 한국 정부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을 재연장하지 않겠다고 맞대응에 나서며 양국 관계는 악화일로에 놓였다.

이후 작년 11월 일본 측에서 수출규제 문제에 관한 협의 의사를 밝히고 한국 정부도 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결정하는 등, 대립 양상은 다소 완화되는 듯이 보였다. 이후 한ㆍ일정상회담이 성사되기도 했으나, 양국 정부는 이후에도 여전히 징용피해 배상 판결과 일본발 수출규제 문제를 놓고 별다른 타협점을 찾아나가지 못하고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