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부산연구원, ‘녹산국가산단’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위한 전략ㆍ과제 제시
▲ 녹산국가산업단지의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비전 및 과제. <제공=부산연구원>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부산광역시에 위치한 ‘녹산지구 국가산업단지(이하 녹사국가산단)’를 스마트산업단지로 조성해 혁신플랫폼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0일 부산연구원은 ‘부산 제조업 혁신플랫폼, 스마트산업단지’ 보고서를 통해 녹산국가산단의 스마트산업단지 조성 과제를 제시했다. 스마트산업단지는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산업단지의 생산성과 활력을 높이는 산업혁신플랫폼을 말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제조업의 근간인 산업단지는 지역경제 중추 역할을 하고 있으나 노후 산업단지 증가와 주력산업 침체로 혁신의 필요성이 대두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에 따라 2030년까지 스마트산업단지를 2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창원국가산단과 반월ㆍ시화국가산단이 지난해 시범단지로 지정됐고, 올해 구미국가산단과 인천 남동국가산단이 스마트산업단지로 선정됐다.

부산의 녹산국가산단은 기계부품, 조선기자재 등 주력제조업 집적 단지로 항만, 철도, 공항 등 교통 및 물류 인프라가 우수하고 인근에 양호한 주거 인프라가 조성돼 있어 스마트산업단지로 가장 적절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따라 보고서에서는 해당 산단을 스마트산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과제로 스마트기술 기반 제조혁신, 근로자를 위한 스마트 인프라 확충,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스타트업 및 신산업 육성 등을 제시했다.

부산연구원 관계자는 “녹산국가산단은 스마트공장 도입이 저조해 우선 스마트공장 보급 확대가 필요하다”며 “녹산국가산단의 업체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기계, 운송장비, 철강 등 주력산업에 특화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9년 기준 녹산국가산단 스마트공장 도입 업체는 103개로 전체 업체의 10%에도 못 미치고 있다.

이어서 그는 “스마트산업단지의 핵심인 스마트공장의 설계, 운영, 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도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스마트제조혁신지원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스마트산업단지 조성을 위해서는 근로자 유입을 위한 근로 및 정주 환경 개선도 중요하다며 그는 “공동기숙사, 근로자 종합문화센터 등을 건립하고 무료 통근버스 운행과 교통비 지원으로 청년 근로자 유입이 가능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스마트업 및 신산업 육성도 제시했다. 그는 “부산의 전략산업 중 스마트해양, 지능형기계, 클린테크를 중심으로 스마트 창업생태계를 조성해 녹산국가산단을 융복합신산업 메카로 조성하고 전략산업과 부산시 창업혁신도시 추진전략과 연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시대 녹산국가산단의 경쟁력을 유지, 강화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기술을 적극 활용해 다른 산업과 융합하고 새로운 산업을 발굴·육성해야 한다”며 “스마트공장의 중간 이상 단계는 인공지능기술이 필요하므로 이를 연구하고 지원하는 센터 설립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