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코로나19 환자 기준 넓힌 중국, 사망자 하루 250명 무더기검사 기준, 핵산검사에서 CT판독으로 확대해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환자 기준을 갑자기 넓히면서 하루 만에 사망자와 확진자가 급증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전염 상황을 축소ㆍ은폐해왔다는 비난을 회피하고자 통계 기준을 변경해 환자 수를 늘린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오늘(14일) 기자회견에서 “지난 12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5152명, 사망자는 25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1일 하루 동안 발생한 환자 수와 비교했을 때, 확진자는 7배, 사망자는 2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바이러스의 발원지인 우한시가 포함된 후베이성의 경우 확진자와 사망자가 12일에만 각각 1만4840명, 242명 증가했다.

확진자 수가 급증한 이유는 새로 적용한 확진 기준인 ‘임상 진단 병례’ 때문이다. 임상 진단 병례는 후베이성에만 적용하는 특별 기준으로, 기존 검사 방식인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더라도 폐 컴퓨터단층(CT)촬영을 통해 증상이 발견되면 확진 판정을 내린다. 핵산검사의 정확도가 30~50% 내외에 그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기준에 따라 이달 12일까지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는 5만9804명, 사망자는 1367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후베이성의 누적 확진자는 4만8206명, 사망자는 131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국 정부는 코로나19에 대한 부실한 대응으로 성난 후베이성과 우한시의 민심 수습에 나섰다. 중국 정부는 지난 11일 후베이성 위생건강위원회의 당 서기와 주임을 나란히 면직시킨데 이어, 어제(13일) 후베이성과 우한시의 공산당 서기를 동시에 교체했다. 후베이성 당 서기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측근인 잉융 상하이 시장이 임명됐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