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신천지 “코로나19에 대응 중… 추측성 보도 멈춰달라”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가 지난 23일 오후 5시께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신천지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언론 보도에 왜곡이 있다며 서울 시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었지만 호텔들이 장소 대여를 거부하면서 유튜브 실시간 방송으로 발표를 대체했다.

김시몬 신천지 대변인은 “많은 성도와 국민이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이로 인해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깊은 유감”이라며 “현재 대구교회 성도 9294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 성도 24만5000명에게 외부활동 자제를 공지했으며, 전국 교회 및 부속기관 1100개를 폐쇄 조치하고 모든 소독 방역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충분히 이해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지만 ‘신천지가 이 사태를 고의로 감추고 있다’는 식의 보도가 계속돼 의도적 비방의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추측성 보도와 확인되지 않은 악의적 보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사태 조기종식을 위해 전체 명단을 넘겼지만 명단이 유출돼 강제휴직, 차별, 모욕, 퇴직압박까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당국의 방역 조치를 믿고 일상생활을 해온 대한민국 국민이자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연락이 닿지 않았던 대구교회 성도 670명에 대해서는 “대구교회 성도 중 연락이 되지 않았던 670명중 417명은 연락이 됐지만 253명에 대해서는 아직 연락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24일 오후 3시 기준 연락이 닿지 않던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670명 가운데 13명을 뺀 나머지 신도의 소재를 모두 확인했다. 대구경찰청은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신천지 신도 242명 중 46명이 해외로 출국했거나 군에 입대한 것으로 파악했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