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남인순 “나부터 통절히 반성”… 박원순 사태에 눈물로 사과“참담함과 자책감 엉켜… 젠더 이슈, 당 우선 의제로 이끌기 어려웠다”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이 27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과 관련해 공개 사과했다. 

당 젠더폭력대책특별위원장인 남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성폭력 관련 대책을 발표한 뒤 “나부터 통절히 반성한다. 너무나 참담한 마음과 자책감이 엉켜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을 양해해 달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원순 계’로 분류돼 온 남 최고위원은 박 전 시장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받았으나 침묵으로 일관해 비판을 받았다. 또한 그는 여성운동가 출신임에도 당 입장 발표 때 ‘피해자’가 아닌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것을 처음 제안해 ‘2차 가해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남 최고위원은 “여성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였으나 당의 어젠다 중에서 젠더 이슈를 우선 순위로 이끌어 가는데 많은 장애와 어려움이 있어왔다”며 “세상이 달라졌다. 국민들의 눈높이가 높아지고 있다. 연이은 지방자치단체 성폭력 문제로 여성 지지자들을 분노하게 했고 웬만해서 지지를 돌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장의 성폭력을 뿌리 뽑으려면 권력관계의 성 불평등을 균형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권력관계 불평등을 균형적으로 전환해야 성인지 감수성이 있는 조직 문화로 정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현 지도부에 한해서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여성이 한 명 보장돼 있고 이외에 당 대표가 지명할 수 있는 최고위원 2명을 이해찬 지도부 하에서도 한 명을 여성으로 했다”며 “나는 지명직 최고위원 두 명을 여성으로 다 하는 방안을 제안 드린다”고 덧붙였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